다음 단계를 생각하며.

내년 여름 졸업을 앞두고, 인생의 다음 단계를 준비할 시간이 되었다.
평생을, 아니 적어도 당장은;; 학교라는 공간에서 시간을 보내는 것에 대해
생각 외로 괜찮겠다는 생각이 드는 요즘,
내가 이렇게 학교를 좋아했나 새삼 놀라게 된다.

최근 가장 많은 시간을 들이고 있는 일은 research statement 를 쓰는 것이다.
그동안 파편으로 해오던 연구를 하나의 스토리로 엮는 과정…이기는 한데,
그렇게 아름답다기보다는 어떻게든 이 파편들에 맞는 틀을 찾아나가는 과정에 가까운 느낌이다.

문득 박사과정을 시작할 때의 나와 지금의 나를 비교해 보게 된다.
그때 생각하던 것과 실제로 한 연구는 차이도 많이 나고
그때는 도무지 예측조차 할 수 없던 많은 일들이 일어났지만,
어쨌든 그때의 나보다는 지금의 내가 조금은 덜 부끄럽지 않나 스스로 우쭐해져본다.

결국 이 모든 과정은 스스로 연구를 할 수 있기 위한 준비였던 것 같다.
이번 여름, 교수님 없이 여기저기서 혼자서 이런 저런 연구를 벌여놓고 교수님게 고백했을 때
혼날 걸 각오했지만, “아, 이제는 니가 졸업할 때가 된 모양이다” 말씀하신 게 계속 머리에 맴돈다.

그러면서 또한 내가 얼마나 복받은 환경에서 연구하고 있는 것인지 새삼 느끼게 되었다.
원하는 분야의 전문가는 이메일 하나의 거리에 언제나 있고,
함께 협력 연구를 해나갈 사람들도 늘 풍부했으며,
돈걱정, 주제걱정 없이 내가 하고 싶은 걸 그냥 하기만 하면 되는 환경에서
나는 지난 4년을 지내왔던 것이다.

이 모든 것들이 당연한 권리처럼 느껴질 때쯤,
내년 가을부터는 어떤 환경에서 어떤 연구를 할 수 있을까조차 불분명하다고 생각하니
부모님을 떠나 처음 자취를 하는 마냥 셀렘 반 불안함 반이다.

엊그제 문득 떠오른 것 –
좋은 환경의 척도란, 일이 잘 되지 않았을 때 환경 탓이 아니라 내 탓을 하는 정도와 비례하는 것 아닐까.
되돌아 보면 박사 과정 내내 환경이 받쳐주지 않아 일이 잘 되지 않은 적은 없었던 것 같다.
모든 어려움과 고생은 온전히 나 자신의 무지와 실력 부족에서 오지 않았나 싶다.
그렇다고 생각하니 나는 참 좋은 환경에서 맘 편하게 연구할 수 있었구나 하는 생각이 드네.

이것이 단순히 MIT 라는 울타리 때문에 가능했던 것은 분명 아니었다.
내가 연구에 집중할 수 있게 온갖 잡일을 챙겨 주었던 교수님이 계셨고,
건설적인 피드백과 생각을 주고 받을 수 있는 랩 친구들이 있었다.

내가 새롭게 연구를 시작할 곳에서 (그럴 수 있다는 가정 하에)
나, 그리고 나와 함께 일을 할 사람들이 환경 탓을 하지 않을 수 있을만큼
좋은 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게 내가 해야 할 일이 아닐까 다짐을 해본다.

이 모든 게 가능하려면 일단 졸업을 해야 하고,
그 전에 새로운 곳이 나를 원해야 하고,
그 전에 statement 를 고쳐야 한다.
그러려면 이 글을 그만 써야겠구나…

Author: mcpanic

어떻게 하면 보다 사람냄새 나는 기술을 만들 수 있을까 고민하는 Human-Computer Interaction (HCI) 연구자 / 컴퓨터과학자 / 새내기 조교수

  • Seyongha

    와.. 홈페이지 디자인이 바뀌었네요?! 기대중!

    • 이 조용한 와중에 와주는 사람이 있다니 감사! ㅎㅎ 조만간 새로운 시리즈를 시작해 볼 예정!

  • 고베비프

    와 형님 지리고 갑니다…

    • 자슥 부끄럽게;; 너같은 탄탄대로도 있는데 ㅠ

  • Minyoung Kim

    주호오빠 잘 지내고 계시죠? 글만 봐도 얼마나 튼튼히 길을 잘 닦고 계신지 느껴지네요. 본받아야겠어요!ㅎㅎ 그나저나 시간이 점점 더 빠르게 흐르는 것 같아요..

    • 오랜만이야 🙂 걍 고민이 많은거지 뭐 ㅎㅎ 시간은 정말 그런 것 같아. 아직도 스탠포드에서 수업 듣던 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5년도 넘었네 ㅠ

  • 유학 시작하기 전 부터 현재까지 계속 role model로 삼아오면서 현재도 꾸준히 진행형으로 값진 insight를 배우게 해주는 Juho. 결과도 물론 중요하겠지만 이런 생각을 하면서 졸업을 할 수 있게 자신을 담금질 하고 살았다는 것 자체가 더 값지게 생각되고 또 배울만한 자세라고 생각이 되네요. 앞으로도 계속 bench marking하면서 배워나가겠음요. 파이팅!

    • 형 정도의 연구 열정이면 두려울 게 없을 것 같아요 🙂 너무 잘 하고 계신 것 같구요. 졸업 할때가 되니 괜히 좀 멜랑꼴리해지고 statement 쓰다 보니 스스로를 되돌아 보게 되네요. 앞으로도 잘 부탁드립니다!

  • Kwang-Sung Jun

    저도 내년 여름 목표로 졸업준비하고 있으려니 이글이 얼마나 공감되는지 모르겠네요. 힘내시고, 건승을 빕니다!

    • 오오 미리 축하드립니다! 만성 불안과 긴장이 함께 하는 시간이지만, 지나고 나면 그리워질 것도 같고 ㅎㅎ 힘내자구요!

  • Seyong

    “그동안 파편으로 해오던 연구를 하나의 스토리로 엮는 과정…이기는 한데,그렇게 아름답다기보다는 어떻게든 이 파편들에 맞는 틀을 찾아나가는 과정에 가까운 느낌이다.” 요즘 정말 뼈저리게 느끼네요. Draft8까지 나오는 걸보면서, 내 자아가 8개까지 분열 될 수 있구나 하는 걸 느껴요 ㅎㅎ. 화이팅입니다!

    • 그러네 SOP 쓰는 과정이랑 여러 모로 비슷한 것 같아. 자기반성 모드로 들어간다는 게 좀 함정 ㅎㅎ 계속 고쳐나가는 걸 보니 잘 하고 있는 것 같네!

  • haneul0318

    졸업하시는군요! 화이팅입니다~ 저는 아직 준비가 안된거 같아서 일년 더 학교에 있을 예정입니다. ㅎㅎ

    • 현재 계획은 그런데, 조용히 내년에도 학교에 있을지도 모르겠네요 ㅠ 일년 더 있느냐 좀 무리해서 나가느냐 고민을 많이 했는데 일단 나가보기로 결론을 내렸습니다 🙂

  • JeongHoon Tabom Kim

    1등. ㅋㅋㅋ 부럽다.
    2002년도 컴씨였나 아무튼 거기서 네가 진로에 대해 고민중이라고 교수님들께 이야기하던 게 기억 나는데 결국 쭉 잘 되고 있네. 장하다. 화이팅.

    • 와, 그게 언제냐, 난 생각도 안난다 ㅠ 그때 생각하면 뭐 암것도 모를 땐데 계속 하다보니 일생의 업이 되는구나야… 잘 되고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즐겁게 하려고 애쓰고 있다 ㅎㅎ 고마워, 너도 화이팅. 언제 다들 모여서 얼굴보면 좋겠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