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사과정을 돌아보며: 프롤로그

고등학교 2학년, 학교 마치면 한 시간에 800원 하던 선릉역 알케미스트 게임방으로 친구들과 우르르 몰려가 스타크래프트 하는 것이 낙이었다. 공부는 곧잘 했지만, 진로에 대한 고민은 딱히 하지 않았다. 그러다 “21세기의 컴퓨터공학” 이라는 책을 읽게 되었다. 서울대 컴퓨터공학부 교수님들이 쓴 이 책에서 처음으로 Human-Computer Interaction (HCI: 인간-컴퓨터 상호작용)이라는 분야를 알게 되었다. 어려서부터 컴퓨터를 좋아했지만, 문예반에서 시를 쓰는 게 재밌었고, 문과와 이과의 느낌(?)이 섞여 있는 무언가를 하면 좋겠다고 막연히 생각했던 나는 그때부터 HCI를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그러면서 고2 말에 컴퓨터공학을 전공하기로 했다.

2001년 서울대 컴퓨터공학부에 입학했다. 학부에는 HCI를 연구하는 교수님도, 연구실도, 수업도 존재하지 않았다. 수업과 동아리와 20대 초반의 들뜬 마음으로 4년은 금세 흘렀고, 졸업 한 학기를 남기고 3년간 병역특례로 회사에 근무했다. 병역특례가 끝나갈 즈음 미래에 대해 좀 더 구체적이고 치열하게 고민해야겠다고 생각했고, 머릿속에 잊혀 가던 HCI를 다시 찾아보자고 결심했다. 인터넷으로 이래저래 분야에 대한 기초를 찾아보고, 재밌어 보이는 논문도 이해는 안 갔지만 몇 개 훑어 보았다. 어떤 이유에선지 “인간의 창의적인 활동을 도울 수 있는 컴퓨터”에 꽂혔고, 한국에서는 이런 주제로 연구할 수 있는 곳이 마땅치 않겠다는 판단이 들어 유학을 결심했다. GRE, TOEFL 등 유학을 위한 준비를 하면서 HCI의 기초를 배워야겠다 싶어 HCI 연구회라는 동호회에 가입했다. 2007년 4월부터 시작된 동호회의 스터디를 통해 이 분야에 대한 개념을 처음으로 제대로 배우기 시작했다.

유학을 가기는 가야겠는데, 시험 준비하고 추천서를 받아야 한다는 것 말고는 더이상 아는 게 없었다. 그래서 정말 순진하면서도 용감하게, 미국에서 HCI 석, 박사 과정 중인 한국분들에게 질문을 드려야겠다고 생각했다. 아는 분도 전혀 없었는데, 인터넷으로 HCI 연구가 활발한 주요 학교에 계신 한국 분들을 찾아 이메일을 수십 통 보냈다. 당시 유학생이던 이준환, 허진아, 이민경, 김선영, 김태미, 최은경 교수님/박사님… 이런 분들의 친절한 도움으로 유학에 대한 보다 구체적인 그림이 보였다. 아무 안면도 없는 유학준비생의 이메일에 바쁜 와중 선뜻 시간을 내어 다양한 조언을 해주신 분들이 정말 고마웠다. 나도 유학을 가면 많은 후배에게 도움을 줘야지, 또 이분들을 이 분야 최고학회인 CHI에서 직접 만날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생각했다. 이때 나에게는 이분들이 연예인 같은 동경의 대상이었다.

2007년 여름 HCI 연구경험을 쌓을 방법이 없을까 이래저래 알아보다 보니 언론정보학과에 새로 부임한 이중식 교수님이 계셨다. 정보문화학이라는 연합전공 프로그램도 있었고. 이거다 싶은 마음에 교수님을 찾아뵙고 병역특례가 끝나는 10월부터 개별연구를 진행하기로 했다. 싸이월드와 함께 진행하는 교수님의 산학연구 수업과 연계해 “메타버스의 개념을 활용한 소셜 네트워크의 가능성 – 싸이월드를 중심으로”라는 주제로 연구하게 되었다. 처음 해보는 제대로 된 연구 프로젝트여서 기대도 컸고, 고생도 했고, 많이 배웠다. 무엇보다 HCI가 재밌어서 계속해봐야겠다는 확신을 얻은 게 큰 수확이었다. 또한, 학문, 인생 전반에 걸쳐 멘토가 되어주신 이중식 교수님과의 인연이 시작되었다 (후에 결혼식 주례도 서 주셨다).

많은 발품을 팔고 정보를 모은 끝에 지원 준비를 마쳤다. 운이 좋게도 삼성장학회 장학생으로 선발되어 금전적 부담도 덜하고 자신감도 조금은 생긴 상태에서 여러 학교에 지원할 수 있었다. 창의성을 돕는 도구라는 막연한 주제에서 더 나아간 구체적인 연구분야에 대한 확신이 없었고, 한국서 바로 HCI 박사과정에 진학하는 경우가 드물다고 하여 석사, 박사과정을 섞어서 지원했다. 지원 후 결과를 기다리는 몇 달여의 시간은 쉽지 않았다. 무한 이메일 체크에 지치고 유학 어드미션 포스팅을 공유하는 사이트인 고해커스에 올라오는 고수들의 화려한 결과에 주눅이 드는 시간이었다. 선배들에게 도움받았던 것들을 생각하면서 나의 준비과정을 담은 유학가이드를 블로그에 시작했다. 다행히 몇 개 학교에서 합격 통지를 받았고, 고민 끝에 Stanford Computer Science 석사과정으로 결정했다. 당시 어드미션 포스팅.

2008년 9월 9일, 출국과 함께 유학생활이 시작되었다.


“박사과정을 돌아보며” 시리즈 목차

Author: mcpanic

어떻게 하면 보다 사람냄새 나는 기술을 만들 수 있을까 고민하는 Human-Computer Interaction (HCI) 연구자 / 컴퓨터과학자 / 새내기 조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