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Small Step Forward 유학, 연구, HCI, 정보와 사람, 창의성

16Mar/115

2011년 봄

2월부터 시작한 학기는 'Spring' semester 라고 불리지만, 날씨가 봄이어서 그런건 아니었다. 2월 내내 꽁꽁 싸매고 다니다가 3월이 되니 드디어 조금은 봄의 기운이 느껴진다. 낮이 되면 해도 나고, daylight saving (80년대인가 우리나라에서도 했던 써머타임) 이 시작되면서 해도 길어졌다. 전반적인 생활도 꽤 안정적이고, 바쁘다면 바쁘고 여유롭다면 여유로운 생활을 보내고 있다.

합창단

이번학기부터 MIT Chamber Chorus 에서 테너로 노래를 하고 있다. 20명 정도 규모의 크지 않은 합창단으로, 파트 당 5명 정도가 노래를 한다. 들어갈 떄는 오디션을 보는데, 솔로로 한 곡을 부르고 간단한 시창을 테스트한다. 합창단을 학부 내내 했으면서도 막상 이럴때 부를 노래가 없구나 탄식을 하면서, 부랴부랴 2002년인가 음악학교 때 듣기만 했던 Ombra Mai Fu 를 속성 연습해 갔다.

시창도 운이 좋게 꽤 들어서 익숙하지만 공연은 해보지 않았던 Jesu Meine Fraude 를 하게 됐다.

어쨌든 합격을 했고, 내 숙원사업이었던 '유학생활 중 노래하기'가 드디어 이루어졌다. 화목 아침 9시 30분부터 90분 연습. 다들 잘하고 시창도 빨라서 진도가 휙휙 나가는 게 기분이 좋다. 이번 학기에만도 크고 작은 3번의 공연이 예정되어 있다. 한국서 오비공연 할 때 샀던 턱시도도 공수해 왔고. 언제 입으려나 걱정했는데 생각보다 빨리 입을 날이 왔다. 내 일생의 세번째 합창단이구나 그러고 보니. 노래를 하면서는 좋은 기억들이 많아서 기대가 된다. 한편으로 무대에 섰고 불렀던 기억은 너무 강렬하기도 해서, 남들은 배경음악으로 깔아놓고 듣기 좋은 노래들도 어느새 몰입해서 따라 부르게 되어 집중이 도무지 되지 않는 부작용도 있다.

Visit Day

하버드와 MIT Computer Science Ph.D. 프로그램에 합격한 학생들이 학교를 방문하는 Visit Day 이벤트가 열흘 전쯤 있었다. 얼마전 글로도 썼듯 굉장히 중요한 이벤트고 학과와 교수님, 학생들 모두 신경을 많이 쓴다. 어쩌다 보니 양쪽 학교 이벤트에 다 참여를 하게 되었다. 약 10명 정도의 HCI 관련 학생들이 방문을 했고, 이 학생들과 연구 관심사, 각 학교/교수님/분위기/환경 등에 대해 궁금한 점 등에 대해 얘기를 많이 나눌 수 있었다. 나도 비지팅 다니던 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1년이 지났구나 생각을 하니 조금 조바심이 생기는 것 같기도. 한편으로는 학생들이 내가 속해있는 곳에 대해 궁금해하는 점들을 보니, 외부에서 보는 MIT, 보스턴 HCI 에 대한 시각도 다시금 객관적으로 볼 수 있었다. 아래 사진은 내가 일하는 MIT CSAIL Stata Center 7층에 방문하는 학생들을 위해 우리 랩에 Katrina 가 깜짝 이벤트로 설치(?)한 HCI 안내!